메뉴 건너뛰기




한일수
2013.03.08 07:34

왔노라, 보았노라, 해냈노라!

조회 수 449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왔노라, 보았노라, 해냈노라!
        - 한인(문화)회관 완성을 앞두고- 

“They came, they saw, and made New Zealand their home." 이는 ‘North shore Times’ 지에서 지난 2008년 1월 25일자 신문에「뉴질랜드한인사」발간을 소개하면서 서두에 발표한 글이다. ‘키위 라이프스타일에 굳건히 뿌리내리고 있는 한국문화’라는 제목으로 시작된 동 기사는 1945년에 4명의 한국인이 뉴질랜드에 거주하고 있었다는 통계가 있은 지 60여년이 지난 지금 한국인은 뉴질랜드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소수 민족 그룹의 일원으로서 성장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특히 노스쇼어에는 한국인이 집중하여 살고 있으며 한국어가 제 1외국어가 될 만큼 노스쇼어에서는 한국인의 위상이 한결 높다.

 한국인들이 뉴질랜드로의 이민을 본격화한 20여년의 세월 동안 한국인들의 이민 역사와 궤를 같이 했던 노스쇼어 지역 중심부에 한인(문화)회관이 들어서게 되었다. 

 11대 오클랜드한인회의 출범 초기부터 임기 내에 테이프를 끊겠다던 집행부의 선언에 일반 한인들은 반신반의하며 지내왔다. 그러나 임기를 두 달 앞둔 지금 그 꿈이 현실화될 순간이 20일 앞으로 닦아왔다. 

 작년 광복절을 계기로 한인회관 건립 조직위원회가 발족되고 기금 모집을 시작하는 한편 시내의 기존 건물들을 탐색하며 다녔다. 중서부의 에이본데일 지역, 노스쇼어의 버켄헤드, 알바니에 있는 기존 건물들을 답사했으나 장단점이 있었고 ‘바로 이거다!’라고 생각되는 건물이 아니었다. 그러나 현재 계약이 체결되어 있는 노스쇼어 이벤트센터 옆 건물은 ‘우리가 바라던 보금자리가 바로 이거다!’ 하는 감탄을 자아내기에 충분하였다. 

 인간이 이루어낸 모든 업적은 의지의 산물이다. 의지가 강한 구성원들이 합심하면 못 이룰 일이 없다. 백방으로 탐색한 결과 계약된 건물이 발견되었고 이번에야 말로 어떤 일이 있더라도 우리 한인 사회의 염원을 달성하고야 말겠다는 굳은 의지가 발동되어 계약을 체결하였다. 지난 12월 초에 계약이 체결된 이래 두 달 여 본격적인 모금활동을 전개하였고 이제 모금의 불길이 퍼져나가 확대일로에 있다. 90대의 어르신들로부터 10대의 어린 학생에 이르기 까지 공감대가 형성되었고 이제 2주 동안만 총력을 기울인다면 역사적인 회관 입주식을 치룰 수 있게 되었다.

 이번 한인(문화)회관의 완성은 회관이라는 물질의 구입행위에 그치지 않는다. 우리 한인들이 이 일을 계기로 합심을 하게 되고 우리가 뉴질랜드에 영원히 뿌리내릴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한다는데 더 큰 의미가 있다고 하겠다. 세계 각국의 대도시 중심부에 있는 차이나타운을 보고 항상 느끼는바가 있었다. 우리 한민족은 언제 저들과 같이 세계 속에 뿌리 내릴 수 있을 까하는 바램이었다. 그러한 희망이 일차적으로 이번 기회에 이루어지게 되었다. 

 사람은 자기가 참여하는 만큼 조직 사회의 주인이 될 수 있다. 이기적인 생각으로 자기위주의 사고에만 집착되어 있다면 그만큼 떠돌이 인생으로 전락할 수밖에 없다. 한인회관은 모든 한인들이 주인이 되어야한다. 그리고 우리의 미래를 우리 모두의 공간에서 펼쳐 나가야 되겠다. 이제 모든 한인들이  불같이 일어나 한인회관의 완성에 함께 참여하자. 우리 손으로 완성한 한인회관이 개관식을 갖게 되는 날 우리 모두가 모여 기쁨을 나눌 일이다.              

  오클랜드한인(문화)회관 건립조직위원회   

List of Articles
번호 분류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61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오클랜드의 한인들을 빛나게 보이게 하는 것들이 있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8.28 18
560 한일수 김포공항에서 주저 앉아버린 애 엄마 한일수 2015.08.22 74
559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우리는 최고의 싸움닭이 뽐내지 않는 경청함과 목계형을 닮아야 하는 것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8.21 63
558 한인회장 70주년 대한민국 광복절 기념 경축행사(2015.8.15) 큰산 2015.08.18 102
557 한인회장 제13대 오클랜드 한인회장 취임사 file 큰산 2015.08.18 87
556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오클랜드에서 우리가 다른 사람으로부터 마음을 얻는 것이 재물을 얻는 것보다 낫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8.15 128
555 하병갑 사회적 책임을 다한 LG, 관(官)이 군림하던 시대는 이미 지났다! 하병갑 2015.08.14 95
554 하병갑 법무사, Conveyancer 와 Legal Executive 의 차이 하병갑 2015.08.11 97
553 한일수 아들리느 결혼식에 가슴을 치는 남자 한일수 2015.08.11 102
552 하병갑 뉴질랜드 3대 '공공의 적' 하병갑 2015.08.10 108
551 하병갑 부모님, 어느 한 쪽이라도 그 절반만 닮았어도... 하병갑 2015.08.10 96
550 하병갑 광복 70주년과 우리 세대의 독립운동 하병갑 2015.08.10 96
549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오클랜드의 한인청년들에게는 젊음처럼 청춘처럼 살아가는 이유가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8.07 97
548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오클랜드에서 영향력 있는 한인들은 선한 야망과 성실한 자세를 지니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7.31 98
547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오클랜드에서 영향력 있는 한인들은 선한 야망과 성실한 자세를 지니고 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7.31 97
546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오클랜드에서 우리의 의지가 위기를 뛰어 넘는 강인한 동력이 될 것입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7.24 96
545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오클랜드에서 좋은 장미를 얻으려면 가지를 쳐야함을 배웠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7.17 102
544 제임스앤제임스 오클랜드의 세상에서 가장 강한 한인들은누구일까. 제임스앤제임스 2015.07.16 105
543 제임스앤제임스 제임스의 세상이야기 : 오클랜드에서 마음이 바른 한인들과 아침의 공기를 마시면 좋겠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7.11 105
542 제임스앤제임스 막걸리 찬가를 소개합니다. : 우리가 가진 것은 오늘 오클랜드 뿐이었습니다. 제임스앤제임스 2015.07.10 10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29 Next
/ 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