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의 사회복지범죄 단속 강화에 따라 수당 사기범의 배우자까지도 처벌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배우자연좌법 개정에 따라 앞으로 사실혼 관계의 파트너도 처벌될 수 있습니다. 야당은 이를 부자와 탈세자들을 위한 법이라고 비난하고 있으나 정부는 수당사기도 범죄라는 주장을 펼치고 있습니다. 범죄자의 배우자까지 처벌하는 법이 시행될 예정입니다. 앞으로 수당 사기범의 배우자 또는 사실혼 관계인 사람도 범죄에 가담한 것으로 간주될 것입니다. “수당 사기도 범죄로 간주하며 다른 사기와 같은 범죄로 다뤄질 것입니다.” 그러나 현재 경제사기범의 배우자, 파트너까지 처벌하는 법은 없습니다. 지난해 기록된 수당사기 피해액은 3천9백만 달러로 나타났지만 세금탈루액은 수십억 달러입니다. “탈세자들과 수당사기범에 대한 이중잣대 정책이라고 보입니다.” 그러나 용의자에게 수사 계획을 통보하지 않는 개정법으로 인해 배우자가 수당사기범일 경우 어느날 갑작기 기소될 수도 있습니다. 
정부는 프라이버시위원회의 승인을 받은 법안이라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국민당은 또다시 타인의 사생활을 몰래 훔쳐보고 신고하기를 장려하는 정책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가정폭력 피해자들에게는 더욱 곤란한 상황을 만들기도 합니다. “가정폭력으로 배우자와 별거중이라도 배우자의 수당사기범죄로 기소될 수 있다는 겁니다.” 개정법은 또 두가지의 변화를 줄 예정입니다. 수당수혜자들이 허위 사실을 신고한 전적이 있는지 확인하고 ACC, IRD, 주택건설국, 경찰, MSD간에 정보공유를 가능하게 할 것입니다. 한편 마오리당이 개정법을 지지하고 있다는 체스터 바로우스 장관의 주장과 마오리당의 입장은 달랐습니다. “우리는 지지하지 않을 것입니다.” 하지만 국민당은 현재 법개정안을 통과시킬 만한 충분한 표를 확보해놓고 있습니다.